한국어
글 수 35
인문학 독서모임 진행방식에 관하여

(아래 글은 2013년도 상반기 광명의 "비폭력평화훈련센터-동그라미와 네모"에서 진행중인 마음자리인문학독서모임에서 '파커 파머'책을 읽으며 나온 질문이다.)

질문: 인문학모임 진행방법이 무척 좋아 제가 하고 있는 교사 독서모임에서 우리가 하는 방법으로 해보려고 합니다. 인문학이 아닌 다른 서적. 저흰 교육관련 서적을 합니다만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일까요? 특별히 관심두어야 할 것은 무엇일까요?

 

대답: 우리가 마음자리인문학 모임에서 사용하는 진행방법에 대해 진행자로서 약간 알려드리면 도움이 될까요?

 

1. 몇 가지 모임에 대한 철학적 이해가 있습니다.

- 진행자는 강사, 가르치는 자가 아닌 호스트이자 참여자의 한 사람으로 공간을 제공하고 이야기 거리를 제공하는 호스트라는 의식으로 참여합니다. 즉 전체를 통괄하는 사회자도 아닙니다. 환대하고 뭔가 중요한 것이 일어나는 안전한 분위기를 제공하는 자입니다.

- 공동체 구성원은 비록 작더라도 지혜, 나눌만한 삶의 경험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의 목소리 -삶의 정황을 노출하는-를 듣도록 합니다.

- 스토리텔링은 자체에 진리의 힘, 방향, 의미 그리고 에너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논증보다 스토리텔링이 모임을 이끌어 가게 합니다. 스토리텔링 거기에 진리가 있습니다. 이를 귀기울여 듣는 것 그것이 말하는 것보다 더 강조됩니다.

- 파커 파머가 말한 '진리가 소통되는 안전한 공간'을 심리적, 물리적으로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리적 공간의 안정감 편안함, 그리고 내면이 편안하게 할 수 있는 심리적 공간까지 포함합니다)

- 연결(connection)이 중요합니다. 이는 세 차원의 통합을 말합니다. 첫째는 초점화된 화제/주제/토픽과의 연결이고, 둘째는 참여자 서로간의 연결이며 셋째는 자기정체성과의 연결입니다. 연결은 모든 세포, 유기체, 사회적 공동체의 힘의 근원이자 지혜의 근원입니다.

 

2. 다음은 진행방식에서 기술, 태도에 관한 것입니다.

- 어떤 분위기 -만족스럽고, 의미있고, 안전한-로 함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상호 동의가 첫번째 모임에 다루어지고 이는 모임 때마다 계속해서 확인합니다. (나중에 계속 돌아와서 수정할 수도 있고 더 상세히 할 수도 있습니다)

- 초점화된 주제에 대한 이야기 나눔에 있어 중요한 것은 나의 진실이지 상대방의 말에 대한 나의 의견이 아님을 명료히 이해시키고 이를 준수합니다.

- 누구나 말할 수 있는 기회, 혼자 전체의 에너지를 휘두르거나 시간을 독점하지 않도록 -그러나 이것을 지적하지 않는 방식으로- 사전에 흐름의 구조적 세팅을 기획합니다.

- 억지로 말하는 것을 강요하지 않는 분위기에서 기다리고, 때로는 침묵을 허용합니다.

- 말한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 존중의 마음과 태도를 진행자는 간단한 몸짓, 짧은 반영하는 언급을 통해, 혹은 침묵으로 공명합니다.

- 나눈 것에 대한 성찰, 엑기스에 대한 소화, 더 깊이 들어가기를 통해 '자기 탐구/성찰''공동 탐구/성찰'을 배치합니다.

- 전체 시작하는 나눔, 개인혹은 소그룹의 성찰, 전체 피드백 등의 자연스런 흐름의 탐구 진행방식을 통해 개인의 '내면의 지혜''공동의 지혜'가 어울려 화답하게 진해 구조를 세팅합니다.

- 독서 모임의 목적이 무엇인지에 따라 텍스트와의 관계설정이 달라집니다. 적어도 온전한 자아와 온전한 삶에 대한 의미탐구의 독서모임이라면 내가 텍스트를 읽고 분석하는 것은 머리의 작동을 강화하는 것이며 이것은 '영혼을 불러내는'데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영혼을 불러내기 위해서는 텍스트 그리고 나의 삶이 ''를 읽게 하는 방식으로, 파머의 책 제목처럼 '나에게 말을 걸어오게 하는' 자세로 읽어가는 것이 좋습니다.

- 그러나 교사로서 지적 소양, 수업에 대한 적용기술의 정보탐구, 교사/학생 및 교사/교사의 소통에 대한 독서모임이라면 두요소를 통합하여 진행할 수 있습니다. 첫번단계는 참여 구성원간의 관계구축(Building of relationship)의 이야기 나눔이고 두번째는 텍스트의 내용에 대한 분석과 이해 그것에 대한 나의 응답입니다. 첫번째는 배움과 가르침에 관련된 개인적인 질문하나를 중심으로 서로의 경험을 나눔으로 연결을 하는 것입니다. (, 내가 교사로서 인상적인 학생 한명은/그 이유는? 내가 최근에 좀더 탐구해보아야 하겠다고 느껴지는 교육의 주제 하나는? 내 교직생활에서 뭔가 가르침이 소중하다고 생각되었던 깨달음의 순간이나 경험 한가지는?....) 두번째는 텍스트에 있어서 나의 진실과 내 의견을 말할뿐, 상대방이 말한 다른 의견에 대해 교정하려는 충동에서 말을 걸지는 않음을 조심해야 합니다. 두번째 단계에서 각자의 차이를 드러낼 뿐 상대방의 영역을 존중하되 침해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갖고 있으면 차이와 다양성은 풍성함과 선물로 작동하게 됩니다. 중요한 것은 진리의 탐구이지 자신이 얼마나 스마트한지를 보여주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 마음을 열기, 안전한 공간에 머물러 말하기, 자기탐구와 공동 탐구를 즐기기 그리고 수확하기가 전체 흐름의 지도(map)입니다.

- 때로는 말하는 데 주저하고 소극적인 참여자들이 있습니다. 이들이 말할 수 있는 것은 강요없는 안전하고 편안한 분위기 그리고 실수에 대한 염려가 없는 환경에서 말하는 데 참여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침묵으로 지지하고, 짝으로 혹은 서너명의 소그룹으로 그룹을 만들어 주면 좀더 쉽게 자기 이야기를 할 기회를 얻게 됩니다.

- 모임 공간에 중앙에 약간의 상징물은 중요한 기여를 합니다. , , 양탄자 등등을 가운 데 놓으면 중심이 생기고 서로를 연결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 짧고 간단한 마무리 의식에 신경을 씁니다. 대부분이 중요시 하지 않고 잘 의식하지도 않지만 최소 몇분간의 마무리에 대한 의식을 하는 것은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정말 중요합니다. 우리가 어디에 있고 누구와 있으며 무엇을 향하고 있는지 다시 모일 것에 대한 기대와 지금 함께 한 것에 대한 감사가 전달되는 것은 중요합니다.


대략적으로 기술했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합니다
.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청소년평화지킴이HIPP입문워크숍으로초대2015.6.19-22 file 평화세상 2015-06-03 2483
34 "비참함에서 온전함으로"-한 비폭력실천가의 사회 변화를 위한 실험과 제안 file 평화세상 2016-08-22 961
33 교사 인문학독서모임 진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 평화세상 2015-09-18 1800
32 폭력과 갈등의 전환을 위한 회복적 서클 워크숍 안내(부산지역) 3월 6일-7일 file 평화세상 2015-03-04 2044
31 세상을 바꾸는 방법-백만 번째의 서클 평화세상 2015-01-14 2538
30 비폭력 실천가를 위한 인문학 도서들 50선 관리자 2013-10-20 3651
29 비폭력 행동의 정치적 목적과 전략 목표 관리자 2013-05-08 2504
» 인문학 독서모임 진행에 관련하여 관리자 2013-04-19 2534
27 청소년평화지킴이 HIPP 진행자 입문워크숍 메인즈 2013-01-03 2398
26 비폭력평화교육 틀거리로서 서클 수업-비폭력평화교육과 사회적감정적 배움(5)- 메인즈 2011-05-05 2624
25 비폭력 관련 사례- 공감의 힘/마샬 로젠버그 메인즈 2010-10-07 2658
24 평화, 능동적 비폭력 영성 및 그 실천을 위한 크리스천 리더쉽 과정 개설-NCC 정의평화위원회 메인즈 2009-07-09 2482
23 비폭력에 대한 나의 신앙 메인즈 2008-11-04 2512
22 비폭력평화실천센터 설립 제안 및 후원을 위하여 file 메인즈 2008-05-16 2491
21 비폭력이라는 새로운 춤을 배우기-베네주엘라로부터의 이야기 -평화아카데미 자료 메인즈 2007-12-30 2398
20 비폭력 행동 가이드라인-평화 아카데미 자료 메인즈 2007-12-30 2328
19 비폭력 행동의 건설적인 프로그램 메인즈 2007-12-30 2445
18 비폭력 행동의 정치적 목적과 전략 목표 -아카데미 자료 메인즈 2007-12-30 2464
17 폭력에 대한 25가지 교훈 메인즈 2007-11-15 2462
16 제 2기 기독교평화아카데미 안내-기독교인을 위한 능동적 비폭력의 영성과 그 실천(비폭력평화물결주관프로그램) 메인즈 2007-09-05 2432
박성용박사 | ecopeace21@hanmail.net
XE Login